유럽 친구들에게 크리스마스는 가족과 함께 해야 하는

1년중 가장 큰 명절이라 할 수 있기에

이들에겐 한국에서 가족과 함께 하지 못하는 내가 참 안쓰럽게 보이는 듯 하다.


사실 종교가 없는 나에겐 크리스마스란

큰 의미보단 그저 빨간 날, 연휴라는 이유만으로 좋아했었는데

어쨌든, 나의 친구 파블라는 이번 크리스마스를 자기 가족과 함께 보내자고 제안을 해왔고

특별한 크리스마스를 보낼 수 있을듯 하여 거절 할 수 없었다.

결정적으로 더블린의 크리스마스는 너무 재미없고 외롭다.




그렇게 다시 찾게 된 프랑스

8박 9일간의 루앙(Rouen) 이야기를 시작하려고 한다.


더블린 공항


12월 21일 새벽 6시 15분 비행기

공항에 5시에 도착했는데 사람이 얼마나 엄청나던지...

비행기 놓칠뻔했다 ㅠㅠ


라이언에어를 타고 프랑스 보베 공항에 도착

친구와 나를 마중나온 그녀의 아빠와 동생과 함께 친구의 외갓집으로 먼저 향했다.

Amiens이란 도시에 살고 계신 친구의 할머니, 할아버지.

이들을 만나고 나니 우리 외할머니, 외할아버지가 너무나 많이 보고 싶었다 ㅠㅠ

어느 나라나 손녀 사랑은 다를 바 없는 듯. 


크리스마스 트리 크리스마스 트리

크리스마스


드디어 루앙의 친구집에 도착하여 점심을 먹고 우리가 제일 먼저 한 일은~

크리스마스트리 만들기!!!!

이게 얼마만에 만들어 보는 건가~

오랜만에 느껴보는 이런 소소한 재미. 다시한번 루앙에 잘 왔다는 생각이 든다.

게다가 너무나 반갑게 나를 맞아준 친구의 부모님과 동생

이 가족과 함께 한다는 것 자체가 나에겐 이미 특별한 날이 시작되었음을 말해주고 있다.


푸아그라


그리고 처음 맛본 푸아그라(foie gras)


우리나라에선 프렌치 레스토랑에서나 비싼 가격을 내고서야 먹을 수 있는 음식인데

이들은 큰 덩어리를 정육점 같은 곳에서 사서 이렇게 빵과 함께 먹는데 맛있다...

순대 간이 잠시 생각나는 맛이면서도 ㅋ 부드럽고 담백했다.

동물학대? 미안...먹는동안 그런거 생각이 안났어;;;;;


더블린에서 나의 프렌치 플메도 프랑스로 떠나기 전 

집에가면 가장 먹고 싶은 음식이 푸아그라라고 말했었는데 이들이 왜 이렇게 좋아하는지 이해가 된다.

그리고 정육점에서 큰 덩어리로 사서 온 가족이 함께 먹으니

이들에게 푸아그라는 전혀 비싼 음식도 특별한 음식도 아니였다.


관광이 아닌 온전히 친구와 친구 가족과 함께 하기 위해 온 프랑스여서 그런지

그 어느때보다 여유롭고, 너무나 다정하고 재밌는 가족들로 인해

첫날부터 정말 내가 이 가족의 일부인듯한 착각까지 들게 하는 이곳.


앞으로 남은 시간 동안 어떤것들을 보고, 먹고, 경험하게 될지

너무나 기대가 크다~!!!





Posted by jjangmi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