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드를 좋아하는 내가 요즘 기다리고 있는 신작

바로 5월에 Showtime에서 방영될 페니 드레드풀(Penny Dreadful)




조쉬 하트넷, 에바그린, 티모시 달튼 등 일단 주연 배우들부터 빵빵하고

무서운걸 별로 좋아하진 않는데 트레일러를 보고

분위기가 어둡고 퇴폐적인게 궁금하고 기다리게 만드는 그런 미드였다.






일단 트레일러와 이 미드에 대한 이야기 먼저 감상!!!


19세기 영국 빅토리아 시대를 배경으로 드라큘라, 프랑켄슈타인, 늑대인간 등이 나오는 이야기

무서워도 이런 분위기의 시리즈 너무 좋다!


그리고 놀라운건 세트장이 더블린 외곽에 있단다.

지금도 아일랜드 하늘 아래 어딘가 조쉬 하트넷이 있다는 건가?

어디에 있니? ㅠㅠ 나도 그대 보고 싶다!!!


게다가 지난주 Dame court 거리에서 이 시리즈를 촬영을 했다니~

세트장 만드는건 지나면서 봤는데 페니 드레드풀(Penny Dreadful)을 촬영하는거라곤 상상도 못했었다.

이런 촬영을 난 보고도 아무 생각 없이 지나쳐다녔구나 ㅠㅠ


얼마전 더블린 시티에서 촬영한 곳은

내가 더블린에 처음 와서 공부했던 어학원이 있는 거리이고

요즘도 매일 오가는 곳인 Dame court


어학원 페이스북에 올라온 사진을 보고나서야 페니 드레드풀 촬영인었던걸 알게되었다.

일단 어학원 페이스북에 올라온 사진을 옮겨보자면~


페니 드레드풀 페니 드레드풀

페니 드레드풀 페니 드레드풀

페니 드레드풀


페니 드레드풀


(모든 사진 출처는 CES 페이스북)


이 촬영을 본 친구들에 의하면 이때 조쉬 하트넷을 본 사람은 없었다고 하니

너무 많이 아쉬워 하지는 않으려고 한다 ㅎㅎㅎ


그래서 조쉬하트넷이 아직도 더블린에 있을까 하는 궁금증에 구글링 해봤더니..ㅋㅋㅋ


페니 드레드풀 페니 드레드풀 페니 드레드풀


슬프게도 이렇게 더블린 거리를 여자 친구와 함께 활보하고 다녔었다. 이런 >.<

맨왼쪽과 가운데 사진은 작년 8월 그라프튼 거리

작년 8월에 내가 저 카페를 몇번을 가고 그라프튼 거리를 수없이 걸어다녔는데.....

그리고 맨 오른쪽은 불과 지난주 토요일 메리온 호텔 근처에서 찍힌 사진이다.

뭐 더블린서 촬영을 하니 당연히 더블린에서 지냈겠지

아무튼 지난주에도 촬영을 했던걸 보면 아직 모든 촬영이 끝나진 않았다는거고

조쉬하트넷을 우연히 마주칠 수 있는 기회가 아직 있다는건가? ㅋㅋㅋ


언젠가는 조쉬하트넷을 더블린 거리에서 마주치길 기대해보며~

오랜만에 조쉬하트넷이 나온 영화중 가장 좋아하는 Wicker Park나 다시 봐야겠다 ㅎㅎㅎ






Posted by jjangmi 트랙백 0 : 댓글 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silvia 2014.02.22 00:33

    아..이거 저번에 저녁에 영화촬영 비슷한거 본 적이 있는데 이 미드 촬영중이었을까요?? 신기하네요!!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s://www.jjangmi.com jjangmi 2014.02.22 03:13 신고

      이거였을꺼에요^^ 아무래도 시대 배경이 19세기 영국이다보니 이쪽에서 찍는거 같아요^^

  2. addr | edit/del | reply 2014.02.22 03:21

    비밀댓글입니다

  3.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cooltime.tistory.com Cooltime 2014.03.01 19:35 신고

    블로그 주제가 독특하네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