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 뱃지(Badge) 이야기에 이어 포스퀘어의 또다른 재미인 메이어(Mayor)에 대해 이야기 해보려 합니다. 

포스퀘어에서 말하는 메이어(시장)란 특정 장소나 위치에서 체크인을 가장 많이 한 사용자에게 메이이란 지위를 부여하고 그 장소/위치에 대한 편집 권한을 주는 것을 말합니다. (단, 메이어가 되기 위해서 프로필에 꼭 사진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체크인만 가장 많이 하면 메이어가 될 수 있으니 뱃지를 따는 것보다는 어려워 보이지 않습니다. 그런데 정말 어렵지 않을까요? 본인의 집같이 대부분 혼자 체크인을 하는 장소라면 메이어가 되는건 너무나 쉽겠지요. 하지만 트위터 타임라인을 보면 'oo 메이어를 뺏겼어요' 또는 'oo 메이어를 다시 되찾아 왔어요' 라는 트윗들을 종종 보게 됩니다. 많은 분들이 서로 뺏고 빼앗기면서 메이어 경쟁을 하고 있더군요. 대부분 사람들이 많이 지나다니고, 방문하는 지하철역이나 유명 음식점, 카페들이 주를 이루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이런 곳에서 메이어를 따기란 하늘의 별따기 만큼 힘들더군요. 메이어를 따는 것도 결코 쉬운일이 아니였습니다. 

그런데 왜 이렇게 메이어에 집착하세요?

포스퀘어 메이어


많은 분들이 포스퀘어를 땅따먹기에 비유합니다. 누가 누가 더 많이, 더 넓은 곳을 소유하냐를 보는 것이지요. 땅따먹기는 혼자 가 아닌 다른 사람과 함께 하는 경쟁 게임입니다. 내 땅을 지키고 싶고, 다른 사람의 땅을 가져와 내 것으로 만들고 싶은 욕심이 당연히 생길 수 밖에 없고, 사람들간 경쟁심을 불러 일으키게 됩니다. 그리고 메이어가 되면 경쟁에서 이겼다는 만족감을 가지게 되며, 메이어를 뺏긴 사용자 입장에서는 메이어가 되었던 기간 동안 잠시 잊고 있던 경쟁심이 되살아 나기도 하는 것이고요. 결국 이렇게 서로 뺏고 빼앗기며 소유하기 위한 끊임없는 경쟁을 하고 있습니다. 승부욕이 많은 분들은 경쟁이 치열한 곳의 메이어 전쟁에 한번 뛰어들어 보세요! 

메이어에 집착하는 또 다른 이유는 우리가 쉽게 갖지 못하는 것에 대한 동경에서 오는 대리 만족 이라고 봅니다. 장소나 위치...이것들은 현실세계에선 쉽게 얻을 수 있는 건 아니니까요. 적어도 가난한 저한테는 현실세계에서 부동산을 소유한다는건 엄청난 일이에요. 그런데 포스퀘어에서는 사장이 누구이건, 소유자가 누구인지 상관없이 체크인만 가장 많이 하면 메이어(시장)가 될 수 있습니다. 체크인만 했을 뿐인데 내가 메이어(시장)가 된다? 괜히 기분 좋은 일 아닌가요? 현실에서 어렵지만 적어도 포스퀘어 안에서는 내가 주인이니까요! 

그럼 내가 갖고 싶은 메이어는 어디?

대한민국이라는 나라 전체의 메이어도 되고 싶고, 정치는 정말 싫긴 하지만 그래도 청와대 메이어도 하고 싶고, 경쟁이 치열한 지하철역의 메이어도 하고 싶지만.... 그래도 제가 제일 갖고 싶은 메이어는 백화점!

포스퀘어 메이어

여자분들은 대부분 이해하고 공감해주실 듯 한데요. 항상 쇼핑할 때 마다 백화점이 내꺼 였으면 하는 바램과 상상 누구나 한번씩은 해보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회사나 집이 백화점 근처에 있다면 아마 저도 분명 메이어 경쟁에 뛰어들었을 텐데말이지요. 백화점이 제께 되는 날이 과연 올까요? 저는 정말 백화점이 갖고 싶어요~ 가상이든 현실이든!
지금 내게 필요한건 뭐? 백화점! >.<

여러분은 어떤 메이어를 가장 갖고 싶으세요?
Posted by jjangmi 트랙백 1 : 댓글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ebplantip.com 어라 2010.10.18 08:08

    전 포스퀘어 본사 메이어요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