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orld Tour/'05 India

[인도]기차를 통한 배움

2005년의 인도를 추억하다

 

기차...

인도인들이 무섭게 느껴졌지만 우릴 따뜻하게 감싸주기도 했던 곳...

 

 

1. 아쉬움

 

리시케시에서의 한적하고 여유로운 일정을 뒤로 하고 다음 행선지로 떠나다. 우리가 묶었던 숙소에서 체크아웃. 우리의 짐을 숙소 밖까지 친절하게 내다주는 종업원들

작은 팁에 나갈때까지 무한한 친절을 베풀던 그들과 아쉬운 작별인사를 하고 리시케시를 떠나다.

 

리시케시에서의 여유롭고 평화롭던 행복이 마지막일줄 이때까지 전혀 알 수 없었다.

 

 

[Sleeper Class]


2. 기차 #1

 

리시케시에서 바라나시로 이동하기로 했다.

무려 23시간의 이동이다.

장장 23시간의 이동을 위하여 기차에 오르기전 우리가 좋아하는 망고와 과자..제일 중요한 물을 구입하고..떨리는 마음으로 기차에 오르다.

 

우리는 배낭여행객들이 제일 많이 타고, 가격면에서 저렴한 sleeper class에 올랐다

 

근데 배낭여행객들은 다 어디 있는지, 기차에 외국인은 우리밖에 없었던것 같다.

그래서 일까? 역시나 기차 안의 많은 사람들은 우리를 신기하게 쳐다봤고, 우리의 모든 행동 하나하나를 신기해 하기만 했다.

 

낮엔 중간중간 멈춰서는 역에서 올라타는 인도인들과 낑겨 앉고, 인도의 살인 더위는 천정의 선풍기 바람으로 겨우 해결하고..                                            

멈춰서는 역마다 아이들의 구걸과, 음식물을 팔려는 장사꾼들을 물리쳐야 하고..

저렴한 기차비는 감사하지만 환경조건은 너무 열악하다.ㅠㅠ

 

3. 기차 #2

 

23시간의 이동이란 상상을 초월했다.

기차안의 화장실을 갈 엄두가 안나 먹는거 하나하나 조심스러웠고, 앞으로의 인도 여행 루트, 계획을 비롯해 친구들과의 끊임없는 수다에도 불구하고 23시간이라는 시간은 정말 우리를 어찌해야 할지를 모르게 만들었다. 그래서 결국 우리가 선택한건 고!스!톱! 한국 사람에게 이만한 놀이는 없다.

물론 안그래도 기차안 사람들의 관심을 모두 받고 있었지만, 더 많은 관심을 유도하게된 계기가 되기도 했지만..

 

4. 기차 #3

 

어딘지 모를 중간 정차역. 여러명의 인도 젊은 남자들이 기차에 올랐다.

그들은 우리를 신기하게 바라보았고, 자기들끼리 계속 웃고 떠들었다.

그들이 웃고 떠들고 우리를 바라보는 눈빛은 순박해보였다.

그중 한명은 우리에게 싸인까지 요구했다.....>.<

친구는 센스(?)를 발휘해 '이영애'라고 싸인까지 해주었다.(음..그냥 이해해주길...)

 

몇시간 후.. 그런 그들이 변했다.

무리중 일부는 중간중간 내렸고 일부는 기차칸 문옆 의자에 앉아 있었고..

확실히는 모르겠다. 그렇게 순진했던 무리의 일행이였는지, 아닌지는...

 

문옆에 앉아 있던 사람이 갑자기 친구의 가방을 낚아채 달리는 기차에서 뛰어 내렸다.

 

순식간의 일이였다. 어떻게 붙잡을 겨를 조차 없었다.

우리의 큰 배낭은 잘 고정은 해뒀었지만, 카메라와 돈이 들어있던

작은 가방은 우리와 항상 가까이 있을 수 있도록 옆에 두었었는데,

비가 들이쳐 창문을 닫으려고 잠깐 방심한 사이 가방을 낚아채 가져가 버렸다.

그렇게 우리는 소중한 우리의 물건과 돈을 잃어버렸다.

 

불과 바라나시 도착을 2시간여 정도 남겨두고 였다.

물론 기차의 속도가 빠르지 않았지만 어떻게 달리는 기차에서 뛰어내렸을까?

그들은 작은 가방하나에 목숨을 거는 걸까?

너무나 갑작스런 상황에 우리는 울음을 터뜨렸고,

그렇게 당할 수 밖에 없었던 우리는 무기력해졌다.

 

5. 기차 #4

 

그러나...

당황하고 무서워 하던 우리를 감싸주던 사람들도 만났다.

엄마와 딸들...그들의 목적지는 정확히 몰랐지만

바라나시 역에서 다음 기차를 기다리며 밤새 우리 옆에 있어주었던 고마운 사람들..

 

우리를 안심시키고, 바라나시 역무원에게 우리가 겪은 일을 설명해주어가며

옆에서 계속해서 함께 있어 주었던 그들이였다.

인도 사람들이 무서워졌을때 다시 우리를 편안하게 해주었던 그녀들.

그녀들과 함께 한 바라나시 역은 따뜻했다.

 

'World Tour > '05 India'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도]기차를 통한 배움  (0) 2012.10.16
[인도]리시케시2  (0) 2012.10.16
[인도]리시케시 1  (0) 2012.10.16
[인도]델리에 도착하다  (0) 2012.10.16
[인도]출발전 한국  (0) 2012.1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