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방콕 먹부림, 먹방, 먹은것들에 대하여...2탄


먹부림은 끝이 있을 수가 없다 ㅋㅋㅋㅋ

MK수끼 (터미널 21, 방콕)

MK수끼 (터미널 21, 방콕)

MK수끼, 베이징덕 (센탄, 파타야)

MK수끼, 베이징덕 (센탄, 파타야)

쿵채남빠 (솜분씨푸드, 센터럴 엠바시, 방콕)

쿵채남빠 (솜분씨푸드, 센터럴 엠바시, 방콕)

태국에서 요거 안먹고 오면 섭하지...

하지만 태국에선 항상 날거 먹을땐 조심해야한단다...

그래서 꼭 팍치랑 함께 먹길 권장! ㅎ

꿍옵운센 (솜분씨푸드, 센터럴 엠바시, 방콕)

꿍옵운센 (솜분씨푸드, 센터럴 엠바시, 방콕)

태국친구가 추천해서 시킨 요리

새우가 들어가면 무조건 다 맛나다

푸팟퐁커리 (솜분씨푸드, 센터럴 엠바시, 방콕)

푸팟퐁커리 (솜분씨푸드, 센터럴 엠바시, 방콕)

망고밥 (솜분씨푸드, 센터럴 엠바시, 방콕)

망고밥 (솜분씨푸드, 센터럴 엠바시, 방콕)

이것저것 (나이트마켓, 방콕)

이것저것 (나이트마켓, 방콕)

여행객들에겐 잘 알려지지 않은 방콕의 야시장

정말 로컬들만 우글거리고, 관광객은 한명도 찾아볼 수 없었던 곳.

펍에서 술외엔 팔지 않아, 먹고 싶은 것 이거저것 직접 사오면 된다.

새우, 돼지고기, 닭. 모두다 다 맛있다.

스테이크 (헤밍웨이, Hemingway's Bangkok Garden Bar&Restaurant, 방콕)

스테이크 (헤밍웨이, Hemingway's Bangkok Garden Bar&Restaurant, 방콕)

맛집이라하고, 숙소 바로 근처에 있어 소고기가 먹고 싶어 갔는데

솔직히 난 별로...고기가 맛이 없다....

분위기만 괜찮았던 곳. 먹는건 비추

생갈비 (코리아타운, 방콕)

생갈비 (코리아타운, 방콕)

태국에 오래 있다보면 한국음식을 자연스레 먹으러 가게 되는데

육계장, 된장찌개에 이어 생갈비까지 ㅋㅋㅋ

코리아타운에 있는 고기집, 태국 직원들이 직접 고기를 구워주는데

정말......고기 너무 못굽는다....

그냥 우리가 한다하는데도....계속 해주려 해서....계속 말렸던....

그래도 고기는 헤밍웨이 스테이크보단 훨씬 맛있었다.

오징어 (워킹스트릿, 파타야)

오징어 (워킹스트릿, 파타야)

길거리 오징어 구이? ㅋ

길거리 군것질 거리는 다 맛있다. 

특히 새벽에 먹는 것들은 전부 다 ㅋㅋㅋ


태국음식들 (캐비지앤콘돔 레스토랑, cabbages & condoms restaurant, 파타야)

태국음식들 (캐비지앤콘돔 레스토랑, cabbages & condoms restaurant, 파타야)

분위기도 좋고 맛도 괜찮은 곳.




이외에도 참 많은데...먹다보면 사진찍는게 귀찮아서

기록에 남은건 이거뿐이라 좀 아쉽긴 하다.


태국 음식은 모두 사랑입니다!!!




Posted by jjangmi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태국, 방콕에서 먹은 것들



도착하자마자 찾아온 장염으로 인해 고생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태국까지 와서 먹는게 포기가 안되

먹고 약먹고, 약먹고 다시 먹고를 반복하며 5일을 고생했던거 같다.


여행때 아프지 않는게 제일 축복받은게 아닐까싶네.



팟타이 (쏨땀욕크록, 카오산)

팟타이 (쏨땀욕크록, 카오산)

솜땀 (쏨땀욕크록, 카오산)

솜땀 (쏨땀욕크록, 카오산)

카이텃 (쏨땀욕크록, 카오산)

카이텃 (쏨땀욕크록, 카오산)

어묵국수 (찌라옌탄포, 카오산)

어묵국수 (찌라옌탄포, 카오산)

닭튀김, 치킨 (카오산)

닭튀김, 치킨 (카오산)

모닝글로리 (카오산)

모닝글로리 (카오산)

태국음식 주문할때 절대 빠트리지 않고 주문하는

내사랑 모닝글로리~♥

팟카파오무쌉 (방콕)

팟카파오무쌉 (방콕)

제일 좋아하는 태국요리, 소스 사와 집에서 만들어봤지만,

역시 제맛이 안난다 ㅠㅠ

저 잎속에 치킨있다 ㅋ (방콕)


닭고기와 돼지고기 (방콕)

새벽에 밥 한접시 해치우게 만든 닭고기와 돼지고기 (방콕)

태국 친구가 새벽에도 문여는 곳이라며 데려간 곳인데...

정말 저 간결한 음식이 제일 맛있었다. 방콕에서 먹은 것중.

위치랑 이름 당연히 전혀 모름. 

다음에 찾아가려고 태국 친구에게 물어봐도 못찾을 듯하다.




- 태국 먹방 기록 1탄 끝 -




Posted by jjangmi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5일동안의 방콕 여행에서 뭘하고 지냈냐고 물어본다면

수영장에 있었다고 밖에 할 얘기가 없다 ㅎ


태국에서 가장 많은 시간을 보냈던 수영장 모음!!!



람부뜨리 빌리지



카오산에서 묶을 땐 습관적으로 가는 곳,

람부뜨리 빌리지 옥상 수영장


카오산의 낮에는 수영장에서 있는게 최고가 아닐까.

참 여유롭고 한가롭다.

모닝 수영 추천~



람부뜨리 빌리지에는 수영장이 두곳이다.

의외로 모르는 사람도 있더라는.....

한곳이 너무 붐비면 다른 쪽으로 이동하세요.



포 포인츠 호텔 수영장 (Four Points by Sheraton Bangkok)



아속에 있는 포 포인츠 호텔 수영장

(Four Points by Sheraton Bangkok)


비가 억수로 쏟아지던 날 밤, 수영장 문닫기 전에 부리나케 갔던 곳

마구 쏟아지던 비 때문에 눈을 뜨기도 힘들었지만

최고의 분위기를 선사해주었다.


함께 했던 사람들과 아직도 잊을 수 없을 정도로 즐겁게 놀았던 곳이기에

이곳이 정말 기억에 많이 남는 곳이다.



에어비앤비



수쿰빗 15에 있던 에어비앤비 수영장

호텔 수영장 못지 않았던 경관과 크기에 깜짝 놀랬던 곳.



자스민 시티 호텔



아속역 근처 자스민 시티 호텔


수영장은 사실 인상적이지 않은 곳이다.

이날도 비가 억수로 쏟아지지만 아랑곳 하지 않고 물놀이를 하니

호텔 직원들이 참 신기하게 쳐다보더라는.....ㅎㅎㅎ



에어비엔비 수영장



수쿰빗 12의 에어비엔비 수영장


생각보다 조용했던 거리와 콘도 시설로 인해 좋았던 곳

단, 수영장 깊이가 내 키만해서......ㅠㅠ


발 안닿으면 무서워하는 나에겐 아쉬움이 남았던 곳



파타야 케이프 다라 리조트(Cape dara resort, Pattaya)



수영장만 보고 선택했던 파타야의 케이프 다라 리조트 수영장

(Cape dara resort, Pattaya)


수영장만으로도 최고의 만족도를 준 곳

파타야에선 여기서만 놀아도 시간가는줄 모르고 지냈던것 같다.


1층의 메인 수영장은 12시 까지 이용가능 했던 것 같다.

 


파타야 케이프 다라 리조트(Cape dara resort, Pattaya)



역시 케이프 다라 리조트의 두번째 수영장


내가 묶는 동안에는 1층의 수영장보다 덜 붐벼 좋았던 곳.

단, 7시에 수영장을 닫아 너무 아쉬웠다.

이곳이 훨씬 맘에 들었는데.


보고 또 보아도 다시 가고 싶은 케이프 다라 수영장




정말 이번 태국 여행동안 수영장에서 원없이 시간을 보낸듯 하다.

담에 갈땐 수영장 좋은 곳으로만 다시 엄선해서 가야지.







Posted by jjangmi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Cape Dara Resort, Pattaya (케이프 다라 리조트, 파타야)


숙박 : 2016.09.29 ~ 2016.10.01 / 디럭스 코너



파타야에서 지낼 호텔을 지인에게 추천 받던 중, 

수영장 사진에 홀려 바로 예약해버린 곳이다.


체크인 시 테라스룸으로 업그레이드를 해주겠다고 했는데, 

업그레이드 된 룸은 10층, 내가 원래 예약한 코너룸은 23층.

두층 모두 확인해본 결과, 어차피 큰 테라스가 더 있던것 빼곤 고층 뷰가 확실히 더 좋았다.

그래서 업그레이드고 뭐고 무조건 고층으로 고고~




Cape Dara Resort, Pattaya (케이프 다라 리조트, 파타야)




사실 롬 컨디션은 다른 호텔과 비교해 크게 좋은 점은 없었다. 

깔끔하고 넓은 공간은 이정도 호텔에선 거의 동일하게 제공하는 거였으니까.

특히, 내가 묶은 코너룸은 방 내부에 거울이 없어 거울을 볼 때마다 화장실로 가야했던건 정말 큰 불편이었다.




Cape Dara Resort, Pattaya (케이프 다라 리조트, 파타야)



디럭스 코너룸의 작은 테라스

대신 오션뷰 전망은 정말 끝내준다.



Cape Dara Resort, Pattaya (케이프 다라 리조트, 파타야)



욕조에 앉아 바깥 구경이 가능하다.

케이프 다라 호텔에선 무조건 고층으로 룸을 배정받자!!!!



Cape Dara Resort, Pattaya (케이프 다라 리조트, 파타야)



이곳을 선택한 이유! 바로 수영장

이곳은 1층에 있는 수영장

해가 질 무렵 환상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Cape Dara Resort, Pattaya (케이프 다라 리조트, 파타야)



아래층에 있는 두번째 수영장

사람들이 잘 모르는것인지, 귀찮아서 내려오지 않는 것인지, 

1층보다 덜 붐벼서 훨씬 놀기 좋았고, 오히려 이곳에 찍은 사진들이 참 예쁘게 잘 나왔다.

인피니트풀에 대한 모든 갈증이 해소된곳!!!





케이프 다라 수영장에 대한 만족도가 워낙 높아서

파타야에선 이곳 호텔에서만 놀아도 아쉽지 않을 정도였다.


수영장이 중요한 호텔 선정의 요소라면 무조건 이곳을 추천!!!


또 가고싶다......


Posted by jjangmi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1년에 한달여간 처음 스페인을 여행할 때도 이랬다.
스페인. 나에겐 너무나 매력적인 이 나라가 나에게 떠나지 말라고 그렇게 유혹을 헤대더니.
지금. 이 나라가 나에게 다시 한번 악마의 유혹을 하고 있다.

가지마. 가지마.
따뜻한 햇빛과 맛있는 음식을 평생 즐기게 해줄께.



결국 난 이 꼬임에 넘어가. €80 가까지 돈을 내고. 더블린으로 돌아가는 비행기를 미뤘다.
정확히는 원래 산 비행기 티켓을 버리고 새로운 티켓을 예약했다.
그럼 €100가 넘는구나. 근데. 돈이 아깝지 않아.



그냥 이 나라의 골목 구석 구석을 걷는 이 시간들이 참으로 행복하기만 하다.



나 혼자 얼마나 많은 음식들을 먹고 다니는건지.....
먹는데 어마어마한 돈을 쓰고 있지만 돈이 아까웠던 곳은 한 곳도 없었으니 다행인건가? ㅎㅎㅎ



이비자의 해변이 머리속을 떠나지 않는다.
너무나 아름다웠던 바다와 석양.

예정보다 일주일을 더 머물게 된 스페인. 그리고 바르셀로나.
여행이 끝나면 이 아름다운곳을 자세히 블로그에 남겨야겠다.

그리고 난. 스페인에 살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고 싶다. 심각하게. 진심으로.


'World Tour > '14 Spai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행중의 기록. 스페인과 사랑에 빠지다.  (1) 2014.05.22
Posted by jjangmi 트랙백 0 : 댓글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2014.07.15 16:29

    비밀댓글입니다


생각해보니 그동안 런던에서 꽤 많은 마켓을 다녀왔었다.

포토벨로 마켓, 버로우 마켓, 브릭레인 마켓 등등등

그래서 이번 런던 여행에서 새로운 마켓을 찾던 중 발견한 브로드웨이 마켓




일단 빅토리아 스테이션에서 출발하는 가장 빠른길을 구글 맵으로 찾으니

빅토리아 스테이션에서 튜브를 타고 Finsbury Park에서 하차 후

236번 버스를 타면 마켓 바로 앞에서 내려 주는 경로가 총 52분 소요로 나왔다.


구글맵이 가르쳐주는 그대로 따라가니 마켓을 찾는데는 전혀 어려움이 없었지만

이동만 한시간 가까이 하다보니 생각보다 꽤 멀게 느껴졌다.


브로드웨이 마켓(Broadway Market)


한참을 달린 후 버스에서 내리니 다행히 우리를 반겨주는 화창한 날씨 


브로드웨이 마켓(Broadway Market) 브로드웨이 마켓(Broadway Market)


버스에서 내린 길 건너편으로 바로 마켓 초입이 보인다.

매주 토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열리는 마켓이라고 한다.


생각보다 마켓 규모가 크진 않았지만 그래도 먹을거리 볼거리 풍부했던

브로드웨이 마켓~

관광객보다는 현지인들이 더 많이 보이는 마켓이였다.


브로드웨이 마켓(Broadway Market)


이런 마켓에서 빈티지 옷들이 빠지면 섭섭하지~


브로드웨이 마켓(Broadway Market) 브로드웨이 마켓(Broadway Market)

브로드웨이 마켓(Broadway Market)


이런 마켓의 매력은 먹거리 구경이 백미~

먹을게 너무 많아서 고르는것도 어렵기만 하다!


브로드웨이 마켓(Broadway Market)


브로드웨이 마켓 장바구니도 눈에 띄고~


브로드웨이 마켓(Broadway Market) 브로드웨이 마켓(Broadway Market)


컬러풀하고 귀여운 인테리어 소품들도 한참 구경을 할 수 밖에 없고~


브로드웨이 마켓(Broadway Market) 브로드웨이 마켓(Broadway Market)

브로드웨이 마켓(Broadway Market) 브로드웨이 마켓(Broadway Market)


아무리 다른걸 둘러봐도 계속 되는 고민은

이 많은 먹거리 중에서 뭘 먹어야 하지? ㅋㅋㅋ


브로드웨이 마켓(Broadway Market)

브로드웨이 마켓(Broadway Market)


형형색색의 머랭들~ 너무 귀여워~!!!


브로드웨이 마켓(Broadway Market)


튤립이 한창 필 시기인가 보다~ 튤립이 가득!


브로드웨이 마켓(Broadway Market)


화창한 날씨긴 했지만 그래도 바람이 여전히 차

따뜻한 먹을거리를 원하던 중 발견한 버섯 리조또와 맛있어 보이는 과일 타르트를 사서

처음 버스 내리던 곳에 있던 공원에서 맛있게 먹고 여유로운 마지막 런던에서의 시간을 보냈다.


브로드웨이 마켓(Broadway Market)


그리고 마켓 구경을 마치고 가려는 길에 발견한 요 연어~!!!

저 빵 한조간에 연어가 올려진게 무려 3파운드라 하지만

이걸 보고 그냥 지나칠 수 없어 하나씩 사서 그 자리에서 또 폭풍 흡입 ㅋㅋㅋ

연어가 신선해서 그런지 정말 부드럽고 너무 맛있었다.


이거 먹고 난 후 계속되는 연어 생각에 더블린에 오자마자 마트가서 연어 사서 똑같이 만들어 먹었다.ㅋㅋㅋ


브로드웨이 마켓은 런던 센터와는 거리가 좀 멀고 생각보단 규모가 크지 않지만

이미 런던의 다른 마켓들도 다 둘러본 분들이라면 이곳도 충분히 와볼만한 곳이라고 본다.


우리는 이곳에서 충분히 시간을 보낸 후 마켓에서 조금 떨어진 버스 정류장에서

48번 버스를 탄 후 런던 브릿지까지 간 후(약 30분 소요)

타워 브릿지를 구경한 후 더블린으로 돌아오는 비행기를 타기 위해 공항으로 향했다.


이렇게 짧지만 알찬 2박 3일의 런던 여행을 무사히 마치고 더블린으로 컴백


런던, 넌 나한테 의미있는 도시니 곧 또 만나게 될꺼야~^^





Posted by jjangmi 트랙백 0 : 댓글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은송 2014.08.12 11:14

    이런 마켓들 정말 좋아하는데요..저 위에 병아리 모양 너무 귀엽고, 맛있게 생겼어요..ㅋㅋ
    런던중심부에서 찾아가시 좀 멀긴 하네요.

런던 여행 둘째날의 시작은 버킹검 궁전에서부터 였다.

런던에 여러번 갔어도 근위병교대식을 한번도 제대로 본적이 없기에

함께 한 동생과 함께 이번엔 제대로 보자며 버킹검 궁전으로 향했다.



 

런던 버킹검 궁전

런던 버킹검 궁전


하지만 예전부터 교대식 보는거에는 욕심이 없어서 전혀 서두를 생각도 하지 않았더니

우리가 도착한 시간은 11시 20분. 근위병교대식은 11시 30분 시작. ㅋ

이미 많은 사람들이 한자리씩 차지하고 있는 버킹검 궁전 주변이다.


런던 버킹검 궁전 런던 버킹검 궁전


그래서 하이라이트라 할 수 있는 교대식은 못보고 이렇게 이동 행렬만 구경 ㅋ

근데 이번에도 역시나 별로 아쉽지가 않다. ㅎㅎㅎ


빅토리아앤알버트뮤지엄


버킹검 궁전에서 빅토리아 앤 알버트 뮤지엄으로 이동하기 위해

내 기억엔 예전에 다 걸어갔던 기억이 있어서

궁전에 있는 가드들에게 방향을 물으니 정말 걸어갈거냐며 ㅋㅋㅋ

결국 버스를 탔는데, 내 기억과 실제 거리는 꽤 차이가 있었다.

버스 안탔으면 큰일 났을뻔 ㅋㅋㅋ 분명 가까웠던거 같은데 ㅋㅋㅋ

그래도 걷는거에 자신 있는 사람들은 가는길에 해롯백화점도 있으니 백화점 구경도 하면서

걷는것도 나쁘진 않을 듯 하다.


개인의 취향은 모두 다르겠지만 난 테이트 모던 다음으로 가장 좋아하는 뮤지엄이다.

대영박물과이나 내셔널 갤러리도 좋지만

미술 작품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이 곳도 꼭 방문하라 말하고 싶다.


이 곳을 모두 관람한 후 슬슬 허기진 배를 채우기 위해

다시 버스를 타고 소호 지역으로 이동해 런던 최고의 맛집이라 말하고 싶은

버거앤랍스터에서 랍스터로 배를 든든히 채웠다.


버거 앤 랍스터 리뷰는 여기로 ☞ http://jjangmi.com/207


런던은 길마다 지도도 잘 되어 있고

버스 정류장마다 노선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되어 있어

그 흔한 지도 한장 없이도 잘 다닐 수 있었다.

길이 헷갈릴땐 아이폰의 구글맵이면 모두 해결~


어둡고 칙칙하고 쾌쾌한 튜브보다는 항상 버스를 선호하다 보니

이번 런던 여행에서도 90% 이상을 버스만 타고 다닌듯 하다.


Neal's Yard


소호지역의 버거앤랍스터에서 이른 저녁을 먹고 코벤트 가든으로 향하는 중

잠시 지나쳐 간 Neal's Yard


Neal's Yard Neal's YardNeal's Yard


형형색색의 컬러풀한 건물들이 아기자기하게 몰려 있는 아주 작은 골목이다.

일부러 가기보단 소호에서 코벤트 가든을 간다면 이 곳을 지나쳐 가면서 보면 좋을 듯 하다.


코벤트 가든


소호에서 코벤트 가든까지는 참 볼거리들도 많고 사람들도 많다. 


런던 펍 런던 펍

코벤트 가든에서 트라팔가 광장으로 가는 길의 런던 펍들

더블린이나 런던이나 밖에서 서서 맥주 마시는거 참 좋아라들 한다.


런던 트라팔가 광장


매주 금요일은 런던 뮤지엄과 갤러리들이 대부분 저녁 늦게까지 오픈을 했다.

그래서 우리도 초상화 갤러리를 잠시 들려주고 트라팔가 광장에서 기념 사진까지 한장씩 남긴 후

런던 펍에서 시원한 맥주 한잔씩 들이키고 런던 여행 둘째날을 마무리 한다.


더블린에 있었다면 금요일 밤 신나게 놀았겠지만 여행객은 참 피곤하다.

하루 종일 돌아다니고 맥주까지 한잔 들이키니 몸이 천근 만근.

런던에서의 마지막 밤이 아쉽긴 하지만 내일을 위하여 숙소로 컴백~


런던~ 오늘도 즐거웠어!!!^^






 

Posted by jjangmi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더블린에 있으면 옆집 가듯 가장 자주 갈거라 생각했던 런던이였는데

런던은 가까워서 언제든 갈 수 있다는 생각에 항상 뒤로 미루다

더블린에 온지 1년하고도 6개월만에 처음으로 런던을 가게 되었다.


런던에 마지막으로 왔던게 2011년도였으니 3년만에 다시 찾은 런던!!!

영국은 2004년 내가 처음으로 혼자 한달간 배낭여행을 했던 나라이고

이후에도 항상 런던에 갈때마다 너무나 좋았던 추억이 많은 도시이기에

이번 여행도 너무나 기대가 되었다. 게다가 한국에서 친한 동생이와 함께하니

런던으로 떠나기 며칠 전부터 오랜만에 설렘이 가득했었다.




런던 빅벤 런던 빅벤


빅토리아역 근처 숙소에 짐을 풀고 빅벤으로 걸어가는 길에 

날이 너무 화창해 샌드위치와 음료를 사들고

빅벤이 보이는 곳에 자리잡고 앉아 오랜만에 런던에서의 여유를 즐겨 본다.


런던 빅벤


가에서 바라본 빅벤과 국회의사당


런던 아이


런던을 그렇게 많이 갔어도 한번도 타볼 생각하지 않았던 런던아이

이번에도 패쓰~


런던


날이 좋으니 템즈강을 따라 빅벤에서부터 테이트 모던까지 걸어가는 길이

전혀 힘들지가 않다.


런던 런던


가는길에 이렇게 강가에 편하게 자리잡고 여유롭게 노래부르고 있는 뮤지션도 만나니

웃음만 절로 나오고~


테이트모던(Tate Modern)


런던에서도 가장 좋아하는 테이트 모던(Tate Modern)

런던에 오면 절대 빼놓지 않고 들리는 곳이다.

이 곳에서 보내는 시간은 언제나 즐겁기만 하다. 


테이트모던(Tate Modern)


빅토리아 스테이션 부터 빅벤을 지나 테이트 모던까지 걸어와

미술관을 모두 관람하고 나면 너무나 힘이 들기 마련

그럴땐 무조건 미술관 가장 꼭대기 층의 Bar로 가자!!!

 커피 한잔 시켜 창가에 앉아 이런 뷰를 바라보니 꿀맛같은 휴식이 따로 없다.


런던 세인트폴


테이트 모던을 나와 밀레니엄브릿지를 건너 세인트폴 성당에 도착

이때가 저녁 6시였구나.

해가 길어져서 아직은 밝지만 이제 슬슬 저녁을 먹고 야경을 보러 갈 준비를 시작할 시간이다.


런던


세인트폴 성당에서 버스를 타고 피가딜리로 이동하여 저녁을 해결하고

많은 사람들로 가득한 이곳을 잠시 구경한 후

빅벤과 런던아이의 아름다운 밤 풍경을 보기 위해 버스를 타고 다시 이동한다.


런던 빅벤 야경

런던 빅벤 야경

런던 빅벤 야경

런던아이 야경


낮에 보고 밤에 또 봐도 너무나 멋진 빅벤

그리고 밤이 되야 더 멋진 런던아이


오랜만에 런던에 와서 제대로 관광객 기분을 내면서 하루를 보내니

런던 오기 전날 더블린에서 친구들이랑 늦게까지 놀고

새벽 첫비행기를 타기 위해 잠도 안자고 밤을 새고 왔어도

힘들기는 커녕 런던에서의 남은 날이 더욱 기대가 커진다.





Posted by jjangmi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번 런던 여행에서 제일 기억에 남는게 뭐냐 묻는다면

나는 무조건 이곳을 말하고 싶다.

Burger&Lobster




우리나라에선 비싼 랍스터를

모든게 비싼 런던에서 저렴하고 배부르고, 게다가 맛있게 먹을 수 있는 곳이 있다니~

이보다 더 최고의 장소가 있을 수가 있을까?


버거 앤 랍스터 (Burger&Lobster)


런던에서 총 5군데의 지점이 있다고 하는데 내가 방문한 곳은 소호


Address : 36 Dean street, Soho London W1D 4PS


오후 4시쯤 가니 웨이팅 없이 바로 테이블을 안내받을 수 있었다.


버거 앤 랍스터 (Burger&Lobster)


버거 앤 랍스터 (Burger&Lobster)


테이블에 앉으면 직원이 와서 이곳에 처음 방문했냐 아니냐를 물어보고

처음 방문했다고 하면 아주 친절하게 메뉴부터 설명을 해준다.

랍스터를 먹으러 왔기 때문에 버거는 무조건 패스


랍스터 조리 방법에 따라 스팀과 그릴 두가지가 있는데

친구와 함께 스팀과 그릴을 각각 주문하니

커다란 랍스터가 한마리씩 눈앞에 펼쳐지고

비주얼부터 기대를 하게 만든다.


그리고 맛본 랍스터는 정말 환상적.

내 입맛엔 그릴이 잘 맞았고 친구는 스팀이 훨씬 좋다고 했다.

게다가 튼실한 랍스터 한마리가 통째로 나오니 맛도 양도 정말 최고라고 말할 수 밖에 없다.


물가 비싼 런던에서 랍스터 한마리가 고작 20파운드

(한국 보다 훨~씬 저렴하다!!!)

레몬에이드 한잔씩 추가로 시키고 서비스 차지가 붙으니 두명이서 대략 55파운드 조금 넘게 나왔는데

정말 돈이 하나도 아깝다는 생각이 들지 않을 정도로

너무나 만족스러운 한끼를 할 수가 있었다.


런던 여행 중 가히 최고의 식사를 할 수 있는 곳 중 한곳이라고 할 수 있고

런던 여행 후에도 계속 생각이 나는 곳~

런던에서 뭘 먹을까 고민 하지 말고 버거 앤 랍스터 (Burger&Lobster)에 꼭 방문해보세요!!!





Posted by jjangmi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프랑스까지 와서 파리를 어찌 안갈 수 있을까?




크리스마스가 모두 지난 12월 26일 오전 파블라와 함께 파리로 향했다.

크리스마스가 있는 12월의 파리는 어떤 모습일까?


루앙 기차역


루앙의 기차역 (Gare de Rouen)

이곳에서 파리행 기차를 타고 한시간을 좀 넘게 달리면 Saint Lazare역에 도착하게 된다.


파리 한인식당 삼부자


파리에 도착해 일단 허기진 배부터 채우기 위해 찾은 한국 식당

구글맵으로 가장 가까운 한국 식당을 찾았아서 찾아갔으나 이날 영업을 안했고

그래서 두번째로 찾은 곳.


식당 이름이 '삼부자'였다. 이날 우리가 갔을땐 한국사람들은 한명도 없었다.

식당안의 수많은 프렌치들은 한국 음식을 어떻게 생각할지 굉장히 궁금해 했더니

친구의 말이, 프랑스 사람들은 음식이 입에 맞지 않거나 맛이 없으면 음식을 남기고

이와 반대로 굉장히 만족해한다면 접시가 깨끗하도록 모두 다 먹는 다고 하였다.

그래서 우리 옆에 단체로 온 사람들은 모두 남기지 않고 먹었으므로

다들 한국 음식에 만족하는 거라고 했다.


점심땐 10유로 초반으로 에피타이저, 메인, 디저트까지 먹을 수 있어서 참 좋았다.


Address : Rue du Faubourg Montmartre, 75009 Paris


12월의 파리(Paris)


점심을 먹고 제일 먼저 향한 곳은 내사랑 에펠탑

언제봐도 너무나 사랑스러운 곳

5월에 파리에 다녀 갔으니 7개월만에 다시 만나는구나!

 

12월의 파리(Paris) 12월의 파리(Paris)


파리의 여러 크리스마스 마켓 중 한 곳이 에펠 근처에 자리 잡고 있었고

작은 스케이트장까지 마련되어 있어서인지

수많은 사람들로 인해 정신이 없었다.


12월의 파리(Paris)


에펠 없는 파리는 상상이 되지 않을 만큼

나에게 파리란 에펠을 의미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12월의 파리(Paris)


에펠탑을 뒤로 하고 다음으로 찾은 곳은

샹젤리제 거리 부터 콩코드 광장까지 이어지는 크리스마스 마켓

여기서 정말 많은 인파에 길을 걷는 것도 힘들었지만

그래도 이런게 크리스마스 마켓이고 12월의 분위기이지.


12월의 파리(Paris)


크리스마스 마켓보다 더 내 마음을 사로잡는 에펠탑


12월의 파리(Paris) 12월의 파리(Paris)


크리스마스 마켓을 걸으며 만난 미니 에펠

모두들 이 곳 앞에서 기념사진 촬영이 한창이다.


12월의 파리(Paris)


그리고 크리스마켓이 끝나는 지점은

화려함을 자랑하는 샹젤리제 거리가 시작이 된다. 


12월의 파리(Paris)


화려한 도시 파리

그 화려함의 절정을 보여주는 샹젤리제 거리


12월의 파리(Paris)


샹젤리제 거리도 발디딜틈이 없을 정도로 수많은 사람들로 가득차 있었지만

너무나 아름다운 거리의 모습에 넋을 잃고 정신없이 거리를 둘러보게 만들었다.


12월의 파리(Paris)


샹젤리제 거리 끝에서 만난 개선문

위풍당당한 모습의 개선문 앞에서 친구와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파리에서의 아쉬운 하루를 마무리 하고 다시 루앙으로 가는 기차역으로 향했다.


짧지만 화려하고 강렬했던 파리

다시 만나서 반가웠어! :D




Posted by jjangmi 트랙백 0 : 댓글 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guibul.tistory.com 긔불 2014.01.03 07:31

    아름다운 사진 잘보고 갑니다~ 부럽~부럽~

  2.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bitna.net 빛나 2014.01.04 06:32

    12월의 파리, 왠지 로맨틱!! 조금 늦은 감이 있지만 새해에도 건강하세요!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s://www.jjangmi.com jjangmi 2014.01.04 22:09 신고

      파리는 언제나 로맨틱한 도시인거 같아요^^ 빛나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항상 응원하고 있어요!!!!

  3.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psia.tistory.com 일본시아아빠 2014.01.07 11:30

    죽기전에 프랑스 파리는 꼭 한번 가보고 싶어요!
    사진 정말 멋지네요~ !!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s://www.jjangmi.com jjangmi 2014.01.07 12:23 신고

      감사합니다^^ 전 파리에 가기 전까진 왜 그렇게들 좋아하는지 이해를 못했었는데요...다녀오니까 알겠더라구요! 빠른 시간 내에 꼭 오시길 바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