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더블린 맛집] BBQ의 세계로~ BISON BAR 항상 포스팅을 챙겨보는 아이리쉬 블로그에서 모든이가BBQ를 이야기 할때마다 절대 빼놓지 않고 극찬을 하는 곳이 있었다. 바로 BISON BAR & BBQ 항상 갈때마다 한시간 가까운 웨이팅에 포기하고 돌아섰던 곳이였는데마침 점심에 친구를 만나기도 했고 사람이 많이 붐비는 시간이 살짝 지났기에 웨이팅 피할 수 있을 듯 하여 이곳을 찾게 되었다. 내부는 다른 Bar와 크게 다르지 않다.근데 풍겨오는 냄새부터 심상치 않았고 ㅋㅋㅋ 항상 저녁때 립이나 고기를 먹기 위해서 찾았다 많은 사람들로 인해 포기하고 돌아섰는데 오늘은 점심에 찾았기에 과식하지 말하자며 런치 메뉴의 샌드위치를 각각 주문했다 ㅋㅋㅋ 친구는 비프로(좌) 난 포크로(우) 드뎌 나온 우리 샌드위치 ㅋ 정말 빵과 고기에만 충실한 샌드위치야채 전혀 없.. 더보기
[런던 맛집] 버거 앤 랍스터 (Burger&Lobster) 이번 런던 여행에서 제일 기억에 남는게 뭐냐 묻는다면나는 무조건 이곳을 말하고 싶다.Burger&Lobster 우리나라에선 비싼 랍스터를모든게 비싼 런던에서 저렴하고 배부르고, 게다가 맛있게 먹을 수 있는 곳이 있다니~이보다 더 최고의 장소가 있을 수가 있을까? 런던에서 총 5군데의 지점이 있다고 하는데 내가 방문한 곳은 소호 Address : 36 Dean street, Soho London W1D 4PS 오후 4시쯤 가니 웨이팅 없이 바로 테이블을 안내받을 수 있었다. 테이블에 앉으면 직원이 와서 이곳에 처음 방문했냐 아니냐를 물어보고처음 방문했다고 하면 아주 친절하게 메뉴부터 설명을 해준다.랍스터를 먹으러 왔기 때문에 버거는 무조건 패스 랍스터 조리 방법에 따라 스팀과 그릴 두가지가 있는데친구와 함.. 더보기
[프랑스/루앙] 루앙 토박이가 좋아하는 레스토랑과 카페는? 루앙에서만 자란온 나의 친구 파블라와 그녀의 동생은우연히 접한 아시아 문화에 푹 빠져있는 자매들이다. 그래서 아시아 음식에 대한 관심도 지대한건 당연지사!!! 그녀들이 루앙에서 즐겨 찾는다는 한국 레스토랑에서 점심을 하기 위해일부러 루앙 시티를 찾았다. 루앙에도 한국 식당이 있을 줄이야! 하지만 가는날이 장날이라고, 점심을 하러 찾은 이 곳은 아직 오픈을 하지 않았고우리가 찾은 이날은 저녁때만 오픈을 한다고 되어 있었다. ㅠㅠ 직접 맛을 보진 못했지만 친구는 이 곳의 제육볶음을 가장 좋아한다고 했다.더블린으로 떠나기 전 다시 갈 시간이 있을지모르겠지만아무튼 루앙에서 한국 식당을 보니 괜히 더 반갑다 ㅎㅎㅎ Address : 5 Rue des Bons Enfants, 76000 Rouen 한국 식당이 문을.. 더보기
[더블린 맛집] 더블린의 이탈리아 레스토랑 Taste of Emilia 더블린의 수 많은 이태리 레스토랑 중 내가 가장 좋아하는 레스토랑 Taste of Emilia 곧 더블린을 떠나는 친구와 마지막 시간을 함께 하기 위해이곳을 오랜만에 찾았다. 리피강 북쪽 하페니 다리 바로 앞에 위치한 이 곳은이탈리아식 햄과 치즈가 먹고 싶을 때 아주 제격인 레스토랑이다. 오늘 우리가 주문한 메뉴는! Tagliere Reggio Emilia (Large €15)Parma Ham Dop, Mortadella Veroni, Pancetta, Salame Felion. Parmesan Cheese Dop 27th Months with Balsamic Vinegar Cream 이곳은 햄과 치즈를 조금씩 다르게 섞에 구성된 메뉴들로 이루어져 있다.뭘 선택해야 할지 잘 모를땐 여기 직원에게 물어보면.. 더보기
[더블린 맛집] 씨푸드(seafood)가 생각날땐 호쓰(Howth)로!!! 아일랜드가 섬나라여서 씨푸드 종류도 많고 많이 먹을 것 같지만의외로 씨푸드를 자주 먹지 않고 더블린 시티에선 가격이 저렴하지도 않다.아무래도 아일랜드가 수산업 보다는 농업 위주로 발달된 곳이여서 일듯 한데. 그래도 더블린 근교 브레이(Bray)나 호쓰(Howth)같은 곳에서 신선한 씨푸드를 맛볼 수 있으니! 더블린에 놀러온 친구와 함께 오늘 호쓰를 방문하고씨푸드를 먹으러 내가 가장 좋아하는 레스토랑을 방문했다!!! Octopussy's Seafood Tapas 벌써 4번째 방문인 듯하다.호쓰에 많고 많은 레스토랑 중 단 한번도 날 실망시킨 적이 없던 레스토랑으로이 곳에 갈때마다 먹는거에 너무 집중한 나머지 사진찍는걸 잊었었는데오늘은 블로그에 포스팅할 결심을 하고 사진부터 찍기 바빴다 ㅋㅋㅋ 오픈 키친으로.. 더보기
2013.11.05 더블린 카페. The Bald Barista 요즘 매일 지나다니는 길에 재밌는 이름의 카페를 발견해서 들러보았다. The Bald Barista 대머리 바리스타가 운영한다는거지?어떻게 카페 이름을 이렇게 지을 생각을 했을까 ㅋㅋㅋ 카페 입구부터 대머리 바리스타의 캐릭터가 딱! 점심 메뉴 가격이 무난하다.그래서 오늘 점심은 이곳에서 해결하기로 결정! 저분이 오너는 아니고 정말 캐릭터랑 똑같이 생긴 분이 따로 있더라는...메뉴도 생각보다 많고, 가격도 다른 카페들과 비슷 비슷한 가격 카페 내부는 특별한 인테리어로 장식된건 아니지만충분히 넓고 편안한 분위기나 왠지 여기 단골될꺼 같다 ㅋㅋㅋ 그리고 한쪽엔 편안한 소파내 앞에서 무언가 굉장히 열심히 읽고 계신 이 할어버지 옆모습이너무 멋있어서 몰래 도촬해봤다 ㅋ 드디어 나의 점심아메리카노 + 스프 + 모짜.. 더보기
2013.10.11 더블릿 맛집! 멋집! The Bank on College Green 금요일 밤 친구들과 저녁을 먹기 위해 방문한 곳은The Bank on College Green이름에서 유추할 수 있듯이 은행으로 이용됐던 곳을 레스토랑으로 다시 오픈한 곳이다. 레스토랑&펍이라고 하기엔 아름답고 분위기까지 너무 좋은 곳!일단 사진으로 보자~!(폰으로 찍은 사진이라 화질이 좋진 않지만 ㅠㅠ) 입구를 들어서면 한가운데 Bar와 넓은 공간에 가득한 사람들을 만나게 된다. 이 곳은 1895년 Belfast Bank로 이용되된 건물을 레스토랑으로 바꾼 곳으로레스토랑이 잡리잡은 이 곳은 Bank Hall로 이용되던 곳이라고 한다.게다가 지금 이 곳의 모든 것들이 1895년 그 당시 그대로 남아 있는 것이라고 하니레스토랑 구경만으로도 충분히 볼거리가 풍부한 곳이기도 하다. 레스토랑의 천장 장식들 이 .. 더보기
아일랜드 음식 맛보기 - Fish & chips가 다는 아니야! 영국이나 아일랜드나 가장 대표적으로 떠오르는 음식은?단연, 'Fish & chips'겠지...음식문화가 상대적으로 참 발달되지 않은 나라같지만그래도 아일랜드에서만 맛보고 아이리쉬들이 좋아하는 음식이 분명 있다. 그리고 어느 나라나 가이드북이나 여행객들이 추천해주는 레스토랑보다는현지인들의 추천 장소를 가야하는게 진리다! 오늘 함께한 친구의 추천을 받아 다녀온 이곳은 정말 맛있었다.당분간 더 좋은 곳을 추천받기 전까진 나도 이곳에 자주 갈듯 ㅋ 근데 게으른 블로거인 나는....여기 펍 이름을 기억 못해서....위치나 상호는 추후에 업데이트 해야한다는....;;;블로거 자격 부족이야...이건 분명...ㅠㅠ 그래도 음식들이 마구 파헤치기 전에 사진을 찍은 것만으로도 다행인거다먹는거에 정신이 팔리면 사진이고 뭐고.. 더보기
2013.09.03 더블린 맛집!? 인도 커리 레스토랑 SPICE OF INDIA 요즘 여기저기서 잘 먹고 다녀서인지 다시 살찌는 소리가 들려오고 있지만그래도 언제나 먹방은 즐거워~XD 더블린에는 인도 커리 레스토랑이 참 많은데그중에서 분위기나 맛이나 모두 깔끔한 레스토랑인SPICE OF INDIA를 다녀왔다. 눈에 확 띄는 오렌지/레드의 레스토랑 외관 이곳 바로 오른쪽에 또 다른 인도 커리 레스토랑이 함께 붙어있는데내가 이 곳으로 간 이유는 그냥 전에 와본곳이라 더 익숙해서....>. 더보기
2012.11.10 Friday Night in Dubli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