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방콕 먹부림, 먹방, 먹은것들에 대하여...2탄


먹부림은 끝이 있을 수가 없다 ㅋㅋㅋㅋ

MK수끼 (터미널 21, 방콕)

MK수끼 (터미널 21, 방콕)

MK수끼, 베이징덕 (센탄, 파타야)

MK수끼, 베이징덕 (센탄, 파타야)

쿵채남빠 (솜분씨푸드, 센터럴 엠바시, 방콕)

쿵채남빠 (솜분씨푸드, 센터럴 엠바시, 방콕)

태국에서 요거 안먹고 오면 섭하지...

하지만 태국에선 항상 날거 먹을땐 조심해야한단다...

그래서 꼭 팍치랑 함께 먹길 권장! ㅎ

꿍옵운센 (솜분씨푸드, 센터럴 엠바시, 방콕)

꿍옵운센 (솜분씨푸드, 센터럴 엠바시, 방콕)

태국친구가 추천해서 시킨 요리

새우가 들어가면 무조건 다 맛나다

푸팟퐁커리 (솜분씨푸드, 센터럴 엠바시, 방콕)

푸팟퐁커리 (솜분씨푸드, 센터럴 엠바시, 방콕)

망고밥 (솜분씨푸드, 센터럴 엠바시, 방콕)

망고밥 (솜분씨푸드, 센터럴 엠바시, 방콕)

이것저것 (나이트마켓, 방콕)

이것저것 (나이트마켓, 방콕)

여행객들에겐 잘 알려지지 않은 방콕의 야시장

정말 로컬들만 우글거리고, 관광객은 한명도 찾아볼 수 없었던 곳.

펍에서 술외엔 팔지 않아, 먹고 싶은 것 이거저것 직접 사오면 된다.

새우, 돼지고기, 닭. 모두다 다 맛있다.

스테이크 (헤밍웨이, Hemingway's Bangkok Garden Bar&Restaurant, 방콕)

스테이크 (헤밍웨이, Hemingway's Bangkok Garden Bar&Restaurant, 방콕)

맛집이라하고, 숙소 바로 근처에 있어 소고기가 먹고 싶어 갔는데

솔직히 난 별로...고기가 맛이 없다....

분위기만 괜찮았던 곳. 먹는건 비추

생갈비 (코리아타운, 방콕)

생갈비 (코리아타운, 방콕)

태국에 오래 있다보면 한국음식을 자연스레 먹으러 가게 되는데

육계장, 된장찌개에 이어 생갈비까지 ㅋㅋㅋ

코리아타운에 있는 고기집, 태국 직원들이 직접 고기를 구워주는데

정말......고기 너무 못굽는다....

그냥 우리가 한다하는데도....계속 해주려 해서....계속 말렸던....

그래도 고기는 헤밍웨이 스테이크보단 훨씬 맛있었다.

오징어 (워킹스트릿, 파타야)

오징어 (워킹스트릿, 파타야)

길거리 오징어 구이? ㅋ

길거리 군것질 거리는 다 맛있다. 

특히 새벽에 먹는 것들은 전부 다 ㅋㅋㅋ


태국음식들 (캐비지앤콘돔 레스토랑, cabbages & condoms restaurant, 파타야)

태국음식들 (캐비지앤콘돔 레스토랑, cabbages & condoms restaurant, 파타야)

분위기도 좋고 맛도 괜찮은 곳.




이외에도 참 많은데...먹다보면 사진찍는게 귀찮아서

기록에 남은건 이거뿐이라 좀 아쉽긴 하다.


태국 음식은 모두 사랑입니다!!!




Posted by jjangmi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5일동안의 방콕 여행에서 뭘하고 지냈냐고 물어본다면

수영장에 있었다고 밖에 할 얘기가 없다 ㅎ


태국에서 가장 많은 시간을 보냈던 수영장 모음!!!



람부뜨리 빌리지



카오산에서 묶을 땐 습관적으로 가는 곳,

람부뜨리 빌리지 옥상 수영장


카오산의 낮에는 수영장에서 있는게 최고가 아닐까.

참 여유롭고 한가롭다.

모닝 수영 추천~



람부뜨리 빌리지에는 수영장이 두곳이다.

의외로 모르는 사람도 있더라는.....

한곳이 너무 붐비면 다른 쪽으로 이동하세요.



포 포인츠 호텔 수영장 (Four Points by Sheraton Bangkok)



아속에 있는 포 포인츠 호텔 수영장

(Four Points by Sheraton Bangkok)


비가 억수로 쏟아지던 날 밤, 수영장 문닫기 전에 부리나케 갔던 곳

마구 쏟아지던 비 때문에 눈을 뜨기도 힘들었지만

최고의 분위기를 선사해주었다.


함께 했던 사람들과 아직도 잊을 수 없을 정도로 즐겁게 놀았던 곳이기에

이곳이 정말 기억에 많이 남는 곳이다.



에어비앤비



수쿰빗 15에 있던 에어비앤비 수영장

호텔 수영장 못지 않았던 경관과 크기에 깜짝 놀랬던 곳.



자스민 시티 호텔



아속역 근처 자스민 시티 호텔


수영장은 사실 인상적이지 않은 곳이다.

이날도 비가 억수로 쏟아지지만 아랑곳 하지 않고 물놀이를 하니

호텔 직원들이 참 신기하게 쳐다보더라는.....ㅎㅎㅎ



에어비엔비 수영장



수쿰빗 12의 에어비엔비 수영장


생각보다 조용했던 거리와 콘도 시설로 인해 좋았던 곳

단, 수영장 깊이가 내 키만해서......ㅠㅠ


발 안닿으면 무서워하는 나에겐 아쉬움이 남았던 곳



파타야 케이프 다라 리조트(Cape dara resort, Pattaya)



수영장만 보고 선택했던 파타야의 케이프 다라 리조트 수영장

(Cape dara resort, Pattaya)


수영장만으로도 최고의 만족도를 준 곳

파타야에선 여기서만 놀아도 시간가는줄 모르고 지냈던것 같다.


1층의 메인 수영장은 12시 까지 이용가능 했던 것 같다.

 


파타야 케이프 다라 리조트(Cape dara resort, Pattaya)



역시 케이프 다라 리조트의 두번째 수영장


내가 묶는 동안에는 1층의 수영장보다 덜 붐벼 좋았던 곳.

단, 7시에 수영장을 닫아 너무 아쉬웠다.

이곳이 훨씬 맘에 들었는데.


보고 또 보아도 다시 가고 싶은 케이프 다라 수영장




정말 이번 태국 여행동안 수영장에서 원없이 시간을 보낸듯 하다.

담에 갈땐 수영장 좋은 곳으로만 다시 엄선해서 가야지.







Posted by jjangmi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Cape Dara Resort, Pattaya (케이프 다라 리조트, 파타야)


숙박 : 2016.09.29 ~ 2016.10.01 / 디럭스 코너



파타야에서 지낼 호텔을 지인에게 추천 받던 중, 

수영장 사진에 홀려 바로 예약해버린 곳이다.


체크인 시 테라스룸으로 업그레이드를 해주겠다고 했는데, 

업그레이드 된 룸은 10층, 내가 원래 예약한 코너룸은 23층.

두층 모두 확인해본 결과, 어차피 큰 테라스가 더 있던것 빼곤 고층 뷰가 확실히 더 좋았다.

그래서 업그레이드고 뭐고 무조건 고층으로 고고~




Cape Dara Resort, Pattaya (케이프 다라 리조트, 파타야)




사실 롬 컨디션은 다른 호텔과 비교해 크게 좋은 점은 없었다. 

깔끔하고 넓은 공간은 이정도 호텔에선 거의 동일하게 제공하는 거였으니까.

특히, 내가 묶은 코너룸은 방 내부에 거울이 없어 거울을 볼 때마다 화장실로 가야했던건 정말 큰 불편이었다.




Cape Dara Resort, Pattaya (케이프 다라 리조트, 파타야)



디럭스 코너룸의 작은 테라스

대신 오션뷰 전망은 정말 끝내준다.



Cape Dara Resort, Pattaya (케이프 다라 리조트, 파타야)



욕조에 앉아 바깥 구경이 가능하다.

케이프 다라 호텔에선 무조건 고층으로 룸을 배정받자!!!!



Cape Dara Resort, Pattaya (케이프 다라 리조트, 파타야)



이곳을 선택한 이유! 바로 수영장

이곳은 1층에 있는 수영장

해가 질 무렵 환상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Cape Dara Resort, Pattaya (케이프 다라 리조트, 파타야)



아래층에 있는 두번째 수영장

사람들이 잘 모르는것인지, 귀찮아서 내려오지 않는 것인지, 

1층보다 덜 붐벼서 훨씬 놀기 좋았고, 오히려 이곳에 찍은 사진들이 참 예쁘게 잘 나왔다.

인피니트풀에 대한 모든 갈증이 해소된곳!!!





케이프 다라 수영장에 대한 만족도가 워낙 높아서

파타야에선 이곳 호텔에서만 놀아도 아쉽지 않을 정도였다.


수영장이 중요한 호텔 선정의 요소라면 무조건 이곳을 추천!!!


또 가고싶다......


Posted by jjangmi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