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일랜드, 더블린에서 지내면서 내 생활에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것들 중에

절대 빠질수 없는 건 맥주와 펍, 그리고 음악




Sin É는 내가 시끄럽고 사람들로 가득하지 않은

그러면서 실력있는 라이브 밴드의 음악을 직접 감상하며 조용히 기네스를 마시고 싶을 때 찾는 곳이다.

(참고로 Sin É는 'That's it'라는 뜻의 아이리쉬어라고 친구가 그러네요~)


단, 이곳은 일주일 중 매주 일요일에 가는 것을 추천하고 싶다.

내가 일요일에 이곳을 좋아하는 이유는


1. 매주 일요일엔 기네스가 €3.5


더블린의 펍에서 기네스 한잔이 €3.5면 정말 싼 가격에 속한다.

처음 더블린에 왔을때만해도 기네스 맛도 모르겠고 이걸 왜 좋아하는지 이해를 못했었는데

이젠 기네스가 없는 펍은 상상이 가질 않을 정도로 어느 순간 기네스에 빠져버렸다.

다른 펍에선 2잔 가격에 이곳에선 3잔이 가능한 이 곳. 안 좋아할 수가 없다 ㅎㅎㅎ


더블린 펍(Pub)


2. Acoustic Folk & Blues band 'Jawbone'의 라이브 공연


'Jawbone'은 이곳에서 매주 일요일마다 

대략 일요일 저녁 8~9시에 시작해 밤 12시 이전까지 공연을 한다.


일요일에 이곳에 와 기네스 한잔 주문해 앉아

이들이 연주하고 노래하는 음악을 감상하다보면

평화로운 기분으로 차분하게 한주를 마감하게 만들어 준다.


개인적으로 아이리쉬 전통 음악이 연주되는 펍들보다 이런 밴드를 만날 수 있는 곳을 

더 선호하기에 나에게 안성맞춤인 곳. Sin É



이 동영상은 이들의 극히 일부분의 모습일 뿐. 참 매력이 많은 사람들이다.


가끔 멤버가 아닌 다른 세션들과 함께 합주하며 노래도 하고

밴드 멤버가 아니여도 미리 신청만 하면 연주에 맞춰 노래부를 수 있도록 무대를 내어주기도 하기에

매주 비슷한듯 하면서도 다른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단, 일요일이 아닌 다른 요일에는 전혀 다른 분위기의 펍이니

이런 어쿠스틱나 블루스 음악을 듣고 싶으신 분들은 일요일에만 방문하시길 바래요~^^ 

 




address : 14-15 Upper Ormond Quay Co. Dublin





Posted by jjangmi 트랙백 0 :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2014.04.29 23:54

    비밀댓글입니다


내가 일주일간의 여행을 마치고 더블린으로 돌아온 같은 날,

Paubla도 프랑스로 돌아간지 거의 8~9개월 만에 

다시 더블린으로 돌아왔다. 이번에는 8개월간 지내겠다니....

모두가 떠나고 있는 더블린, 넌 다시 돌아와서 정말 땡큐

Welcome Back!


이번 주는 그녀와 함께 그동안 밀린 얘기를 하다보니 시간이 참 빠르게 간다.


Dwarf Jar Coffee


이 곳은 또다른 프랑스 친구가 일하는 카페. Dwarf Jar Coffee

일부러 널 안찍은건 아닌데 찍어놓고 보니 넌 머리밖에 안보이는 구나.

그나마 이것도 니가 키가 크니까 머리라도 보이는거지 ㅋㅋㅋ


어쨌든 작지만 잠시 들러 커피 한잔 하기 편안한 카페다.


Dwarf Jar Coffee


친구말로는 이 카페의 모든 베이커리는 홈메이드라며,

그 중에 브라우니를 나에게 강추하던 아이.


디저트에 일가견이 있는 프랑스 아이들이기에

이들이 추천해주는 Sweet한 것들은 대체적으로 믿고 먹는 편인데,

이 카페 브라우니 정말 맛있네.


더블린


이건 Paubla가 산 더블린의 펍 카드.

총 50군데의 펍이 소개되어 있다. 매주 무작위로 한장씩 뽑아서 가보자는 그녀

우린 이런거 없이도 원래 잘 다니잖아 ㅋㅋㅋ


근데 우리가 모르는 펍이 정말 많긴 하다.

이 카드에는 템플바 펍은 소개되 있지도 않아.

이거 살땐 이런걸 왜사! 그랬는데....이 카드 꽤 쓸만하다 ㅎㅎㅎ


더블린


그렇게 해서 우리가 뽑은 첫번째 펍 The International

여긴 나쁘진 않았지만 우리 스타일은 아니였던 곳.

그래서 기네스 한잔만 마시고 다른데로 ㅎㅎㅎ


이제 이렇게 한가롭고 게으르게 지내던 9월이 다 끝나가고 있다.

10월 부터는 해야할 일도 많고 해결해야 할 문제들도 많고...

아....머리아퍼....

그래도 외롭던 요즘 다시 더블린으로 컴백한 Paubla

너가 있어 그나마 다행이야~^^




Posted by jjangmi 트랙백 0 :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방문자~ 2013.09.30 07:17

    저도 더블린에 사는데, 정말 재미있게 사시네요 ㅎㅎ 부러워요 ㅠㅠ
    자주 들어와서 정보 얻어갈게요~ ㅎㅎ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s://www.jjangmi.com jjangmi 2013.09.30 08:43 신고

      제 일상도 굉장히 평범해요~ 대신 재밌는 친구들이 많아서 그나마 좀 재밌게 지내는 것 같아요^^ 더블린이 색다를게 없잖아요 ㅠㅠ